작성자:   

못 믿을 뉴욕 병원…컨수머리포트, 전국 환자 안전도 평가 발표

 

뉴욕 일원 병원들의 환자 안전도가 매주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인 밀집 지역인 플러싱과 포리스트힐 병원은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컨수머리포트가 2일 발표한 전국 1045개 병원의 환자 안전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최하위 등급을 받은 50곳 가운데 30곳이 뉴욕 일원 병원이었다.

평가는 4가지 분야에서 이뤄졌다. 병원에서 감염되는 경우, 퇴원 후 재입원 비율, 퇴원 시 후속조치에 대한 의사·간호사의 적절한 안내, 처방약 사용법에 대한 올바른 설명 등이다.

뉴욕 일원에서는 81곳이 조사 대상이었는데, 전국 평균을 넘은 병원은 5곳에 불과했다.

전국 1045개 병원 중 14%가 최하위나 차하위 등급으로 분류된 반면 뉴욕 일원에서는 44%인 36곳이 이에 포함됐다. 브롱스의 자코비메디컬센터가 평균보다 68% 낮은 최악의 평가를 받았으며, 롱아일랜드 나소대학메디컬센터가 -63%로 뒤를 이었다. 퀸즈의 포리스트힐병원과 용커스의 세인트조셉메디컬센터·세인트존스 리버사이드병원이 -62%로 그 다음이었다.

뉴욕 한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플러싱병원은 -52%로 뉴욕 일원 병원 가운데 69위를 차지했으며, 뉴욕퀸즈병원(NYHQ)은 -43%로 55위였다.

맨해튼의 뉴욕프레스비테리안병원(-18%)·마운트사이나이병원(-31%)·베스이스라엘메디컬센터(-37%) 등도 환자 안전도가 전국 평균에 크게 못 미쳤다.

박기수 기자 [email protected]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46 MS 사칭 사기 전화 기승 5813 2014-02-21
45 18세 국적이탈 신고 잊지 마세요 한국일보 4417 2014-01-30
44 뉴욕 등서 한국운전면허 재발급 서비스 6549 2013-12-30
43 운전면허 갱신도 인터넷으로 중앙일보 9356 2013-11-05
42 가정 난방비 지원 프로그램(LIHEAP) 신청 6445 2013-10-25
41 24시간 난방.온수 서비스 의무화 중앙일보 4284 2013-10-10
40 재산세 환급 프로그램 신청 시작 한국일보 9642 2013-08-19
39 운전면허증 '위조 불가' 파일 중앙일보 19678 2013-03-18
38 저소득층 세금환불 프로그램 꼭 챙기세요. 57798 2013-03-12
37 불법 운전면허 취득, 서류도 못 내민다 중앙일보 10644 2013-03-07
36 1월 27일 부터 우편요금 인상 12580 2013-01-18
35 '두낫콜<Do Not Call>' 위반 벌금 2만불로 올린다 9045 2012-09-25
34 셀폰 도난방지 고유번호 등록 행사 한국일보 7294 2012-09-22
33 악성코드 놔두다간…7월 9일 'PC 대란 중앙일보 9326 2012-06-25
Selected 못 믿을 뉴욕 병원…컨수머리포트, 전국 환자 안전도 평가 발표 8530 2012-03-04
31 IRS 고강도 세무 단속 한국일보 5061 2011-09-09
30 절대 만지지 마세요 파일 한국일보 6542 2011-07-08
29 메트로카드 문제 온라인으로 해결 한국일보 8133 2011-06-16
28 자동차에서도 담배 못 피운다 중앙일보 5224 2011-04-12
27 몰라서 못받는 세금 공제 8118 2011-03-03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