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5223
2011.04.12 (14:45:49)
작성자:  중앙일보 

뉴욕시에 이어 롱아일랜드에서도 흡연자들의 자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직장과 공공장소 흡연 금지에 이어 일부 해변과 스타디움, 공원 등으로 금연 구역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나소카운티에서는 14세 이하 어린이와 동승한 자동차에서 흡연을 하면 10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는 조례가 추진되고 있다.

이 같은 금연 추세는 각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햄스테드타운 정부는 흡연구역을 제외한 공원과 해변에서 금연을 실시하고 있으며, 그레잇넥은 상점 인근 인도에서 흡연을 금지했다. 헌팅턴에서는 놀이터가 금연 구역으로 지정됐으며, 브룩해븐에 있는 공원과 유원지에서도 담배를 피울 수 없다.

금연 정책이 확산되면서 흡연자들은 규제가 너무 심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흡연자 차별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어드리 실크는 “정부가 불필요한 사생활 침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금연이 확산되고 있는 원인으로는 간접흡연의 위험성을 들 수 있다. 연방 환경보호국에 따르면 매년 6만2000명의 비흡연자들이 간접흡연의 영향으로 사망한다. 간접흡연은 또 30만 명의 어린이에게 호흡기 감염을 유발 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담배연기는 흡연자로부터 반경 15~20피트 정도까지 간접흡연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시 보건국은 담배연기에는 4000여 가지 화학성분이 포함돼 있으며, 이 가운데 43종류는 사람과 동물에게 암을 유발시키고 다른 화합물들은 폐 질환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토로법률센터의 개리 셔우 교수는 데일리뉴스와 인터뷰에서 “흡연자들은 자기 마음대로 행동할 수 있는 자유가 있지만, 남의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권리는 없다”며 법률적으로 볼 때 앞으로 흡연 규제가 더욱 강화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최은무 기자 [email protected]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46 MS 사칭 사기 전화 기승 5813 2014-02-21
45 18세 국적이탈 신고 잊지 마세요 한국일보 4417 2014-01-30
44 뉴욕 등서 한국운전면허 재발급 서비스 6549 2013-12-30
43 운전면허 갱신도 인터넷으로 중앙일보 9355 2013-11-05
42 가정 난방비 지원 프로그램(LIHEAP) 신청 6445 2013-10-25
41 24시간 난방.온수 서비스 의무화 중앙일보 4283 2013-10-10
40 재산세 환급 프로그램 신청 시작 한국일보 9642 2013-08-19
39 운전면허증 '위조 불가' 파일 중앙일보 19678 2013-03-18
38 저소득층 세금환불 프로그램 꼭 챙기세요. 57794 2013-03-12
37 불법 운전면허 취득, 서류도 못 내민다 중앙일보 10644 2013-03-07
36 1월 27일 부터 우편요금 인상 12580 2013-01-18
35 '두낫콜<Do Not Call>' 위반 벌금 2만불로 올린다 9045 2012-09-25
34 셀폰 도난방지 고유번호 등록 행사 한국일보 7294 2012-09-22
33 악성코드 놔두다간…7월 9일 'PC 대란 중앙일보 9326 2012-06-25
32 못 믿을 뉴욕 병원…컨수머리포트, 전국 환자 안전도 평가 발표 8530 2012-03-04
31 IRS 고강도 세무 단속 한국일보 5061 2011-09-09
30 절대 만지지 마세요 파일 한국일보 6542 2011-07-08
29 메트로카드 문제 온라인으로 해결 한국일보 8132 2011-06-16
Selected 자동차에서도 담배 못 피운다 중앙일보 5223 2011-04-12
27 몰라서 못받는 세금 공제 8118 2011-03-03
Tag List